평화통일탈북인연합회 > 최근뉴스 > 최근뉴스


 
작성일 : 17-03-19 09:25
北 “신형 고출력 엔진 지상분출 시험 성공”…김정은 참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53  

, 지난해 9월 위성 로켓용 엔진 시험 이어 6개월 만에 새 엔진 시험,,
“추진력 특성, 구조적 안정성 성공적 확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고출력 엔진 지상분출 시험에 참관했다고 1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새형의 대출력발동기 제작 정형을 보고받으시고 이른 새벽 몸소 서해위성발사장에 나오시여 발동기의 기술적특성과 지상분출시험 준비실태를 지도하시였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국방과학자, 기술자들은 지난 시기의 발동기들보다 비추진력이 높은 대출력발동기를 완전히 우리 식으로 새롭게 연구 제작하고 첫 시험에서 단번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그러나 이번 엔진 시험이 위성 운반용인지,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용 엔진 시험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해 두 차례 엔진 시험 때는 각각의 엔진이 어떤 용도의 엔진인지 공개해 왔다.

중앙통신은 또 “새형의 대출력발동기 지상분출시험은 연소실의 추진력 특성과 타빈 뽐프장치, 조절계통,각종 변들의 동작 정확성, 구조적 안정성과 믿음성을 비롯한 대출력발동기의 전반적인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번 시험에서 엔진의 시동 및 차단 특성과 동작 전 과정에서 연소실의 추진력 특성을 성공적으로 확인했다. 터빈 펌프장치, 조절 계통 등 모든 기술적 수치들이 목표 값에 이른 것을 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새형의 대출력발동기가 개발 완성됨으로써 우주개발 분야에서도 세계적 수준의 위성 운반능력과 당당히 어깨를 겨룰수 있는 과학·기술적토대가 더욱 튼튼히 마련되게 됐다”며 기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참관에는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등 당 중앙위 책임자들과 로켓 연구 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이 함께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해 4월10일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대출력 엔진 지상분출 시험과 지난해 9월20일 정지위성 운반로켓용 대출력 엔진 지상분출 시험 등 두 차례 시험에 참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