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통일탈북인연합회 > 최근뉴스 > 최근뉴스


 
작성일 : 17-03-29 01:15
한미, 29일 워싱턴서 트럼프 집권후 첫 北인권 협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78  

한국과 미국은 오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북한 인권 협의체 제3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외교부가 28일 밝혔다.

회의에는 김용현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스콧 버스비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담당 부차관보가 각각 양국 수석대표로 나선다.

양측은 미국 신 행정부의 북한 인권 정책 방향, 북한 인권의 국제적 공론화 방안, 유엔 등 다자무대에서 북한 인권 관련 공조, 북한 인권 침해의 책임 소재 규명을 위한 방안, 북한 해외 노동자 문제 등에 대해 깊이있는 논의를 할 계획이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회의는 미국 신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한미간에 처음 개최되는 회의로서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한 양국 간 긴밀한 공조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앞으로 협력 방안을 조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