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통일탈북인연합회 > 최근뉴스 > 최근뉴스


 
작성일 : 17-04-01 22:59
"페루 주재 北대사, 우루과이 비자발급 거부당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69  

김학철 페루 주재 북한 대사가 우루과이를 방문하려다 비자(입국사증) 발급을 거부당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김 대사는 우루과이 중도좌파 정당연합체인 프렌테 암플리오(Frente Amplio)의 초청을 받고 지난주 비자 신청을 했으나 최근 우루과이 외교부가 이를 거절했다.

우루과이 외교부는 "김 대사의 우루과이 방문이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는 이유를 들었다.

로돌포 닌 노보아 우루과이 외교장관은 RFA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와 인권이사회가 북한의 핵 실험과 인권 문제를 비난하는 분위기 속에 방문을 승인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오는 5월 우루과이가 유엔 안보리 의장국이 될 수도 있는 시기이기 때문에 시점이 적절치 않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사는 지난달 30일 이례적으로 현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비자 거부가 부당하다면서 유엔의 제재결의를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호세 무히카 전 우루과이 대통령이 나서 자국 외교당국의 결정을 비판하면서 이 문제가 우루과이에서 정치 쟁점화 할 조짐도 보인다고 RFA는 전했다.

2013년 10월 페루 주재 대사로 임명된 김 대사는 군 소장(준장) 출신으로, 1968년 콩고 주재 대사관에서도 근무한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