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통일탈북인연합회 > 최근뉴스 > 최근뉴스


 
작성일 : 17-04-01 23:05
美CSIS "미중정상회담서 대북금융제재 논의될 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73  

中, 회담 앞두고 북한인 은행계좌 제한 움직임,,
 
오는 6∼7일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대북 금융제재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워싱턴DC의 유력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보니 글레이저 선임연구원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연구소에서 열린 미중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문제에 대한 해법으로 대북 금융제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일 보도했다.

글레이저 선임연구원은 "중국의 소규모 은행과 위장기업들이 북한의 국제 금융거래의 연결 고리가 되고 있다"면서 회담에서 중국은행이 북한인이나 기업, 북한과 관련된 중국의 위장기업과 거래를 끊도록 하는 조치의 필요성이 거론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 금융제재에 대한 의지가 무척 강하다면서, 중국 측도 북핵 문제에 대해 적어도 중·단기적으로는 미국과 협력해야 할 사안으로 여기기 때문에 충분히 대북 금융제재에 협조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와 관련, RFA는 이날 별도 기사에서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시중 은행들이 북한 여권을 바탕으로 개설한 계좌 주인들을 은행으로 불러 저축된 돈을 내주면서 계좌를 폐지하고 은행카드(통장)를 회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평소 잘 아는 한 북한 무역 주재원이 최근 중국은행에 불려가 이런 조치를 당했다"며 "중국은행들의 이런 조치가 앞으로 북한 국적자에게는 은행계좌를 터주지 않겠다는 의미인지, 아니면 한시적 조치인지를 두고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설왕설래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이번 조치가 전면적인 것인지, 일부 북한 주민에 국한되는 것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북한 주재원들 사이에서는 중국 당국이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시작한 것이 아닌지 매우 걱정하고 있다"고 RFA에 전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북한에 대한 무더기 제재를 가했다. 미 재무부는 대북제재 행정명령 13382호, 13687호, 13722호에 따라 북한 기업 1곳과 북한인 11명을 미국의 제재대상에 새로 추가했다.